UPDATED. 2021-01-08 14:22 (금)
대구 지하철 참사, 뮌하우젠 증후군 남성의 사연은?
대구 지하철 참사, 뮌하우젠 증후군 남성의 사연은?
  • 김성진
  • 승인 2019.01.18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궁금한이야기Y' 제공
사진=SBS '궁금한이야기Y' 제공

 

'궁금한이야기Y'에서 대구 지하철 참사 생존자라는 한 남성을 만났다.

18일 오후 방송한 SBS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대구 지하철 참사 생존자 및 유가족을 사칭한 한 남성의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2003년 2월 18일 발생한 대구 지하철 참사는 한 중년 남성의 방화로 일어났으며, 이 사고로 192명이 사망했다.

'궁금한이야기Y' 제작진이 만난 한 남성은 자신의 부모님과 동생 모두 대구 지하철 참사로 희생됐고 자신만 살아남았다고 주장했다.

이 남자의 사연이 SNS로 퍼지며 치료비 등을 지원하려는 도움이 손길이 이어졌다. 또한 최근 그가 6개월 전 위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더했다.

어느날 갑자기 사라진 남자를 찾기 위해 '궁금한이야기Y' 제작진의 노력이 이어지던 가운데,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그가 기거했다는 교회의 목사는 그가 대구 지하철 참사 유가족이라는 사실이 거짓말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제작진은 그가 자주 들르는 가게에서 그의 아버지, 남동생이 멀쩡히 살아있다는 증언도 듣는다.

제작진은 잠적한 그를 찾아냈다. 지하철을 못 타는 트라우마를 앓고 있다고 주장했던 것과 달리, 그는 지하철을 이용하는 모습을 보였고, 제작진과 맞닥뜨리자 이를 피해 차가 다니는 도로를 가로질러 달아나기도 했다.

결국 남자는 관심을 끌기 위해 과장을 하다 보니 거짓말을 했다고 실토했다.

전문가들은 대구 지하철 참사 피해자라 주장했던 이 남자의 증상을 뮌하우젠 증후군, 즉 허언증으로 봤다.

 

김성진 kimsj@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