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0:56 (화)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 수소연료전지차 소재, 부품 및 공정기술 세미나 개최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 수소연료전지차 소재, 부품 및 공정기술 세미나 개최
  • 장순관 기자
  • 승인 2019.03.1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대표 박희정)은 오는 4월 19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수소연료전지차 개발을 위한 소재/부품 개발동향과 제조 공정기술 세미나 - 분리막/전해질, 촉매, 센서, 스택, SOFC 하이브리드 동력, MEA'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산화-환원 반응을 통해 발생하는 화학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전기화학적 장치이며, 이를 주 동력원으로 활용한 자동차가 수소연료전지차(FCEV: Fuel Cell Electric Vehicle)이다. 
 이러한 수소연료전지차는 내연기관과 달리 배기가스가 전혀 나오지 않으며, 운행 중 물만 배출하기 때문에 친환경성이 압도적으로 뛰어나고 연료 효율면에서도 내연기관 및 기타 친환경차 대비 우위에 있다.
 
연구원 측은  수소연료전지차의 동력원이 전기라는 점에서 엔진이 아닌 모터를 통해 주행하는 기계적 구조는 전기차와 유사하지만 전기차는 충전된 2차 전지에서 전기를 얻기 때문에 방전되는 배터리를 위한 완속의 재충전 시간이 필요한 반면, 수소연료전지차는 자체적으로 생산한 전기를 통해 동력원을 얻기 때문에 기존 내연기관 차량처럼 5분 이내의 시간에 연료(수소)를 주입하면 되는 시간상의 이점이 있다고 밝혔다. 
 
세미나에서는  △'<소재/부품 개발 동향과 양산화 방안> 수소연료전지차용 소재/부품 개발을 위한 양산기술과 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정부 지원방안' △'<분리막/전해질> 저비용 고성능 분리막과 전해질 개발동향 및 제조 공정기술' △'<촉매> 저비용 촉매 소재 개발동향 및 합성, 설계/제조 기술' △'<수소센서/압력센서> 수소센서와 압력센서를 통한 시스템 제어 및 안전성 확보기술' △'<연료전지 스택> 자동차용 연료전지 스택/시스템의 설계 및 해석과 제어 기술' △'<SOFC 하이브리드 동력> 수송분야를 위한 SOFC+Battery hybrid 동력기술' △'<막전극접합체 MEA> 고온 PEMFC용 막전극접합체(MEA) 개발 및 제조 공정기술' 등의 주제가 다루어질 예정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차는 긴 운행거리와 짧은 충전시간 등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는 반면에 비싼 차값과 충전 비용 등 가격과 인프라라는 큰 단점을 가지고 있는 것도 현실이다. 금번 세미나에서는 수소연료전지차 시장의 성공적 확대를 위한 전 방위적인 사항에 대한 고찰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말했으며, "이를 통하여 시장 생존력과 성공을 위한 가장 현실적이고 명확한 길을 제시함과 동시에 관련 국내외 산업 및 시장동향 등의 제반 기술과 정보를 공유하며 그에 따른 전략을 제시하는 장이 될 것이다." 라고 밝혔다.

 

장순관 기자 bob072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