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7 10:36 (수)

심리학 박사 윤현희 [미술관에 간 심리학] 출간
심리학 박사 윤현희 [미술관에 간 심리학] 출간
  • 장순관 기자
  • 승인 2019.04.0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런치북 프로젝트 수상자이자 심리학 박사인 윤현희 저자의 <미술관에 간 심리학>이 도서출판 믹스커피에서 출간됐다.

이 책은 심리학자의 시선으로 본 근대화가의 삶을 다룬다. 피카소, 몬드리안, 뭉크 등 국내에도 이미 유명한 화가들부터 76세에 그림을 시작한 용기의 대명사 모지스 할머니까지 다채로운 스토리텔링으로 심리학적 키워드를 녹여냈다.

위대한 예술작품들은 정신의학적으로 큰 자극을 준다. 특히 외부 세계에서 눈을 돌려, 내면 표현에 몰두한 19-20세기 그림이 더욱 그러하다. 간단명료한 몬드리안 추상화는 생각을 멈추고 싶을 때, 반 고흐의 열정적 붓질이 담긴 그림은 억눌린 감정을 자극하는데 효과적이다.

총 다섯 장으로 구성된 <미술관에 간 심리학>은 화가 20명의 삶 속 심리학 코드를 소개한다. 서두로 시작하는 첫 장은 당대의 미술 사조와 반대로 아웃사이더 예술을 실천한 화가들의 긍정심리학을 소개하며 장을 연다. 경제적으로 궁핍해 주말 화가라고 무시당했던 앙리 루소, 76세에 그림을 시작한 모지스 할머니의 끈기는 늦었다고 생각하는 이들에게 용기를 준다.

2장은 고유한 세계관을 예술로 승화시킨 이들의 아들러 심리학을 다뤘다. ‘아들러 심리학은 국내 베스트셀러 미움받을 용기에서 주위로부터 인정받지 못해도 괜찮은 용기로 알려진 바 있다. 관능적 회화인 <올랭피아>를 통해 당대의 아카데미즘에 저항한 에두아르 마네가 대표적이다. 이어 모호함 속에 무의식을 표현한 몬드리안의 추상화나 불안해 보이는 이들의 누드를 그린 에곤 실레의 드로잉 또한 스스로 내면을 응시, 회복하게 돕는다.

마지막으로 5장은 남성 화가들에 비해 알려지지 않은 20세기 여성 화가들의 용기를 다뤘다. 인상파의 홍일점이었던 베르트 모리조, 자신의 누드를 당당하게 그린 수잔 발라동은 사회적 억압에도 굴하지 않는 담대함을 잘 보여준다.

도서출판 믹스커피 관계자는 딱딱할 수 있는 아들러 심리학, 게슈탈트 심리학 등을 흥미로운 화가들의 삶으로 설명했다.”라며 다소 생소한 근대 회화의 사조와 심리학의 접점을 친근한 언어로 풀어낸 책이라고 밝혔다.

 

장순관 기자 bob072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