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0:56 (화)

송창용 '일.상.내편'...이 책을 본 뒤에 사직서를 꺼내라!
송창용 '일.상.내편'...이 책을 본 뒤에 사직서를 꺼내라!
  • 장순관 기자
  • 승인 2019.04.02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과 상사를 내편으로 만드는 직장인의 작은 습관
송창용 [일.상.내편] [도서출판 새빛]

 

형용사처럼 화려한 직장인 자기계발서가 아니라 동사처럼 당장 내일 써먹을 실천을 자극하는 책이 출간 됐다.

이 책은 대기업을 다니다가 유명 광고회사로 이직을 하고, 그곳에서 잘나가는 상사들의 장단점을 열정적으로 흡수하여 자기 것으로 만든 상위 10%에 드는 직장인 송창용이 생각만 하고 움직이지 않는 90% 직장인을 대체 불가능한 상위 10% 직장인으로 만들 직장인 인문학 도서다. 

“사직서를 서랍에 두고 만지막 거리는 당신! 이 책을 본 뒤에 사직서를 꺼내라!”고 주문한다.

누구나 그렇지만 회사생활은 힘들다. 특히 이제 막 회사에 입사한 신입사원이나 한창 일에 치일 대리급들은 상사 눈치보랴, 일을 쳐내랴 정신이 없다. 어떤 날은 밥 한 끼 제대로 못 먹고 하루가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모를 때도 있다. 미생이라는 드라마에 나온 장면처럼 옥상에 올라가 선배와 잠깐의 담소를 나눌 시간은 차라리 로맨스에 가깝다.

맡은 일은 다 끝내지도 못했는데 저녁 회식에 몸은 파김치가 되고, 내일 아침 상사로부터 핵폭탄급 꾸중을 들을 생각을 하니 온몸이 천근만근이다. 대한민국 직장인들의 이 스트레스를 어떻게 말로 다 표현하며, 누가 치유해줄 것인가? 단지 잘 버티고 일 잘하라고 충고하는 책은 보기도 싫어진다.

상사는 포악하고, 선배는 불친절하고 회사 다닐 맛이 점점 떨어지는 순간, 꼴 보기도 싫은 책 중에 동아줄 같은 책이 하나 내 손을 잡는다. 근데 동아줄이 참 따뜻하고 튼튼하다. 그래서 한 장 두 장 자연스럽게 빨려들며 읽게 되고, 책을 반도 읽지 않았는데 회사 출근하는 기분이 바뀐다.

왜 회사생활이 힘들었을까. 이 책은 결정적인 두 가지 포인트를 너무 공감이 가게 짚어준다. 바로 상사와 일이 내 편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상사 눈치만 보며 끌려 다니는 사람은 절대 상사를 자기 편으로 만들 수 없다. 상사가 자기 편이 아니면 그 순간 회사생활은 지옥이 된다. 일도 마찬가지다.

이 일을 내가 왜 해야 하는지, 어떻게 해야 효과적으로 할지를 고민하지 않고 그저 시키는 일만 하게 되면 대체불가능한 직장인이 아니라 언제든지 대체할 직장인이 된다. 사원부터 대리까지 변화가 없이 여전한 인생이라면 인생 역전은 낙타가 바늘구멍 들어가는 것보다 어렵다. 그 변화를 만들어 내는 동력을 저자는 배움에서 찾았다. 배움의 자세는 일도 내편으로 만들고, 상사도 내편으로 만드는 중요한 무기가 된다.

이 책이 왜 동아줄이 될까. 생각만 하고 움직이지 않는 직장인들에게 멋지고 화려한 조언을 하는 기존의 직장인 자기계발서와는 달리 당장 내일 써먹고 싶은 자극을 주는 책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형용사 같은 책이 아니라 동사 같은 책이라고 얘기한다.

아침의 태도가 바뀌면 그날 하루의 결과가 달라진다. 이 책을 집어든 직장인이라면 내일 아침 출근길의 태도가 바뀔 것이다. 그리고 당신의 바뀐 태도를 보고 당신 상사의 태도도 바뀔 것이다. 저자는 직장인이 한번쯤 읽으면 좋은 책의 구절을 자기 경험과 버무려 아주 설득력 있게 보여준다.

단순히 직장인 생존기술을 가르치기보다 근본적인 생존의 지혜와 자세를 이야기한다. 그래서 직장인 자기계발서라기보다 직장인 인문학서에 조금 더 가깝다. 중간 중간 넷플릭스나 IDEO, 픽사와 같은 잘 나가는 직장의 성공사례도 양념처럼 보여주어 책을 읽는 재미까지 준다.

100m 달리기에서 9.5초와 10초의 차이는 불과 0.5초 차이 지만 연봉은 몇 십 배 차이로 벌어진다. 이 차이가 왜 생길까. 바로 태도와 배움의 문제인 것이다. 지금의 직장생활에서 반보만 앞서가려는 노력과 실천이 필요하다.

이 말에 공감은 가지만 어떻게 실천할지 모르는 사람이라면 이 책을 집어 들면 된다. ‘ 나는 열심히 일하는 데 왜 인정받지 못할까? ’‘ 상사는 왜 나만 뭐라고 할까? ’‘ 상사와 대화할 때면 왜 그렇게 말이 꼬일까? ’‘야근은 제일 많이 했는데 왜 보너스도 안 주고 승진도 안 될까? ’이 숱한 직장인들의 고민들이 이 책에서 하나 둘 실마리가 풀릴 것이다.

이 책은 회사를 위해 일을 잘 하라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하지 않고 자기 자신을 위해 일을 잘하라고 한다. 허세를 부리지 않고 자극이 되고, 조언을 주는 따뜻한 책이다. 이 책은 지금 자신의 일에서 의미를 찾지 못하는 자, 조직에 적응을 못해 이직을 꿈꾸는 자, 직장생활의 매너리즘에 빠진 자, 그리고 무언가 돌파구가 필요한 모든 직장인들에게 아주 유익한 에너지를 주는 책이다. 일이 숙제가 아닌 일 하는 그 순간을 축제처럼 신나게 만들고 싶다면 이 책을 펼쳐라. 

송창용 '..내편' [도서출판 새빛]

 

장순관 기자 bob072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