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1:22 (수)

캔스톤, 편안한 밀착 면도를 경험하라… 플라이코(FLYCO) 전기면도기 FS300KR 시리즈 출시
캔스톤, 편안한 밀착 면도를 경험하라… 플라이코(FLYCO) 전기면도기 FS300KR 시리즈 출시
  • 김윤겸 기자
  • 승인 2018.04.16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서 7년 연속(2009~2017년 기준) 전기면도기 시장판매 및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는 플라이코(FLYCO)가 유통사 ㈜캔스톤어쿠스틱스(대표 한종민, 이하 캔스톤)를 통해 편안한 밀착 면도가 가능한 플라이코(FLYCO) 전기면도기 ‘FS300KR 시리즈’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플라이코(FLYCO)는 1999년에 설립된 이래로 기술 중심의 발전을 거듭하여 R&D 및 브랜드 운영의 핵심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남성 면도기, 퍼스널 케어 제품 및 가전 제품을 주력하고 있다. 122건의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의 면도기 산업에 대한 국가 표준을 설정하는 브랜드로 인정받고 있는 기업이다.

중국 시장에서 상위 10개(2017년 6월 기준) 모델 중 6가지 모델이 FLYCO 모델로 경쟁 제품보다 충전시간 대비 사용 시간이 길고 회전식의 다중날로 피부 자극이 덜하고 깔끔한 면도로 높은 점유률을 차지하고 있으며 심플한 디자인과 고품질 기반의 제품 생산 및 품질관리 시스템으로 30개국 이상의 나라에 제품 수출로 누척 판매량은 10억개 이상이다.

캔스톤을 통해 국내에 소개되는 FLYCO의 ‘FS300KR 시리즈 전기면도기’는 습식과 건식 면도를 모두 지원하여 개인 스타일에 맞는 면도가 가능하다. 면도날은 고품질 스테인레스 스틸 재질로 미세 절단 공정을 거쳐 날카롭고 정밀한 날을 자랑한다. 또한 자동연삭 설계로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자연스러운 면도와 편안함을 경험 할 수 있다.

특히 수염 끼임 방지, 전력량 자동 조절, 스마트 청소 알람 표시 등과 같은 다양한 지능형 제어 시스템들은 FLYCO만의 앞선 기술력이다.

이번 제품은 강력한 리튬 배터리(700mAh)가 장착되었으며 1시간 고속 충전으로 90분의 장시간 사용할 수 있다. 이는 하루 2~3분 사용시 약 45일간 사용 가능한 것으로 일반 전기면도기의 2배 이상 사용 시간을 갖는 셈이다. 특히 배터리 방전 시 경고음이 울리고 전면 LED표시판에 직관적으로 알려주기 때문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플라이코 FS300KR 시리즈 전기면도기는 얼굴 곡선에 맞게 밀착면도가 가능하도록 3개의 독립적인 헤드와 2중 구조 면도날도 정밀 면도가 가능하며 3D 스마트 플로팅 베니어로 입체적이고 깨끗한 면도가 가능해 면도의 효율성은 높이고 피부 자극은 최소화했다.

뒷면에 위치한 스위치를 아래로 내리면 트리머가 올라와 구렛나루, 수염까지 간편하고 정밀하게 정리할 수 있다.

이 외에도 IPX7 방수설계로 물이 많은 욕실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흐르는 물로 간편하게 세척할 수 있으며 청소 시간을 자동으로 알려준다. 또한 면도기 방전 후 충전을 못했을 경우에는 전원 케이블을 연결한 후 바로 면도가 가능하기때문에 실용성이 용이하다.

이 제품은 한국 정품 인증 상품으로, 무려 2년간 무상 A/S를 지원한다(해외 직구 또는 비인증 상품은 A/S 불가).

특히 기존 중국 정품의 정격 출력이 8W인 것에 반해 한국 정품 인증 상품은 국내 기준에 맞추었기 때문에 10W의 정격 출력으로 더 높은 출력을 갖추고 있다.

캔스톤 어쿠스틱스 한종민 대표는 “전세계 전기면도기 시장에 파란을 이르키고 있는 FLYCO와 국내 판권 계약과 더불어 고품질의 전기면도기를 국내에 선보이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깔끔한 절삭력 그리고 합리적인 가격의 고품질 FLYCO 전기면도기는 남성 고객에게 매력적인 제품으로 점차적으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FLYCO에 대한 열정을 내보이며 제품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출처:캔스톤 어쿠스틱스
언론연락처: 캔스톤 어쿠스틱스 홍보대행 오감인터렉티브 박제현 매니저 02-2631-8459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출처 : 캔스톤 어쿠스틱스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김윤겸 기자 yungyeom@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