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4 16:56 (화)
도시를 존속시키는 요소는 무엇인가?
도시를 존속시키는 요소는 무엇인가?
  • 장일정 기자
  • 승인 2020.03.0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도시는 순전히 우연히 생겨났다. 부지런한 사람들이 물가의 경작지에 공방을 세우고, 상당한 규모의 금융 중추를 만들게 되면서 사람들이 꾸준히 유입되면 결국 도시로 발전하는 것이다. 그러나 시대가 흐르면서 경제 모델도 변화하는데, 왜 도시는 한 번 생기면 쉽게 사라지지 않을까? 3명의 전문가들에게 인간의 도시가 지닌 공통점에 대해 물어 보았다.

지역 공동체에서 다양한 기능이 균형 있게 제공되면 안정성이 높아진다. 중부 멕시코의 도시인 촐룰라 에서는 기원 전 1000년부터 사람이 살았다. 고대에서부터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경배했던 피라미드가 있었다는 점도 그 원인 중 하나다. 때문에 이곳은 종교 순례지이자 주요한 시장이 되었다. 테오티우아칸, 툴라 등의 다른 아즈텍 도시들은 그 동안 쇠락했다. 그 도시들의 주 기능은 순전히 정치적인 것이었기 때문이다. 왕조나 정권이 바뀌면 망할 수 있는 도시들이었다.

데이비드 M. 카발로

보스턴 대학의 고고학, 인류학, 라틴 아메리카 연구 부교수

주민들을 안전하게 보호하면서도 지역 공동체의 발전을 지원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로마, 예루살렘, 카르타헤나 등 성벽이 있는 도시들은 보안성이 높다. 또한 이들 도시들은 주민 간의 소통과 오락 및 문화 활동을 할 공공장소도 보유하고 있었다.

로빈 킹

로스 지속가능 도시 센터의 지식 획득 및 협력 부장

1970년대의 미국 도시들을 보면, 공공장소를 없앴기 때문에 사회적 단결력이 약화된 것을 알 수 있다. 공공장소에는 공원 뿐 아니라 보도, 가로수, 가로등, 벤치까지도 포함된다. 그런 도시들은 안락함을 느낄 장소가 많지 않았다. 그러나 오래 지속된 도시일수록 공공장소 확보에 철저한 모습을 보여준다.

앨리사 워커

커베드의 도시 기획자

 

장일정 기자 iljung@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