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10:15 (금)
메탄으로 식물 생장호르몬 합성
메탄으로 식물 생장호르몬 합성
  • 장순관 기자
  • 승인 2021.10.12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탄자화균 개량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친환경농업에 기여
메탄을 작물생장 촉진 호르몬으로 전환하는 메탄자화균 미생물비료 개념도. [이미지제공=이은열 이은열 교수]
메탄을 작물생장 촉진 호르몬으로 전환하는 메탄자화균 미생물비료 개념도. [이미지제공=이은열 이은열 교수]

국내 연구진이 온실가스 메탄을 작물생장 촉진 호르몬으로 변화시키는 개량 미생물을 개발했다. 이 미생물을 축산과 논농사에 이용할 경우 온실가스 감축과 친환경 농업이라는 2가지 효과가 동시에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광복)은 이은열 교수(경희대) 연구팀이 농업 분야에서 배출되는 메탄을 식물 성장호르몬으로 전환할 수 있는 친환경 미생물 비료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메탄을 탄소원이자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메탄자화균은 상온·상압 조건에서 메탄을 알코올, 유기산, 올레핀 및 바이오 폴리머 등의 고부가가치 산물로 전환할 수 있는 미생물로 실제 단백질 사료 등에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식물성장호르몬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한 시도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메탄자화균의 대사경로를 개량하여 대기 중 메탄을 식물의 성장과 뿌리내림을 돕는 호르몬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메탄자화균이 메탄을 아미노산인 L-트립토판으로 소화하는 대사 경로를 재구축하여 트립토판 생산성을 높이고 나아가 이를 다시 식물호르몬인 인돌아세트산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메탄자화균이 포함된 미생물 비료를 처리한 밀 종자의 발아된 새싹 신장률과 뿌리 신장률이 대조군에 비해 각각 2배와 3.6배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은열 교수는 “남은 과제는 유전자 재조합 미생물비료 사용에 대한 규제로, 환경이 잘 제어되는 제한된 공간에서 메탄자화균 미생물 비료의 효과를 검증하는 필드 테스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성과는 화학공학 분야 국제학술지 '화학공학저널(Chemical Engineering Journal)'에 9월 20일 온라인 게재됐다.

 

장순관 기자 bob072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