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5 16:41 (화)
서울 구석구석 '초록길'로 이어진다...2026년까지 2000Km 조성
서울 구석구석 '초록길'로 이어진다...2026년까지 2000Km 조성
  • 파퓰러사이언스
  • 승인 2022.02.24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 녹지 400Km 조성, 기존 녹지 1600Km 재정비
-더 만들고, 더 열고, 더 잇는 초록길 프로젝트

 

서울시가 앞으로 5년간 2000㎞ 규모의 녹색길을 조성한다. 숲·공원·정원·녹지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하게 녹지를 찾아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2026년까지 새로운 녹지 400㎞를 조성하고 기존 녹지 공간 1600㎞를 재정비하는 ‘초록길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발표했다. 초록길의 3가지 핵심전략은 ① 초록이 부족한 길은 ‘더 만들기’ ② 시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 길은 ‘더 열기’ ③ 단절되고 떨어진 길은 ‘잘 잇기’이다. 

초록길 조성 개념도

 

① 초록이 부족한 길은 ‘더 만들기’

우선 산림과 도심 곳곳에 추가로 길을 발굴하고 명소길로 만들어 시민 건강을 지키고 지역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서울둘레길’은 권역별 세부노선을 70km 추가 발굴·조성한다.

산림명소길 ‘서울둘레길’, ‘서울형 치유의 숲길’

코로나 이후 이용객이 무려 33% 증가한 서울 대표 숲길, ‘서울둘레길’은 권역별 세부노선을 70km 추가 발굴하여 조성한다. 광진 아차산, 중랑 용마산 등 5개소에는 세대를 아우르는 ‘치유의 숲길’을 신규 조성하며 노원 불암산, 도봉 초안산 치유의 숲길도 연장 확대한다.

도심에는 도시기반시설을 입체적·복합적으로 활용하는 다채로운 숲길을 조성한다. 2022년 용산구 반포대교 북부(400㎡, 0.1km)를 시작으로 고가차도 하부에 입체적인 ‘그린 아트길’을 조성하여 어두운 이미지의 구조물 하부를 편안한 공간으로 변신시킬 계획이다.

또한 지하철 및 지하보도를 활용한 ‘서울 아래숲길’을 조성하여 2026년까지 0.12km 이상의 지하 녹지공간을 새롭게 확보한다.

도심 내 주요 하천은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생태숲길로 조성된다. 사진은 강동구 고덕천

 

② 시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 길은 ‘더 열기’

공원과 산림 내 노후된 길과 가파른 길은 체계적인 정비·개선을 통해 누구나 이용하기 쉽고 편한 길로 변화한다.

도심과 가까워 시민이용도가 높은 근교산 등산로는 훼손된 구간을 부분적으로 선별하여 정비한다. 길 폭이 좁은 곳, 가파른 곳도 조사하여 보행이 쉽도록 최대한 보완할 계획이다.

2022년에는 인왕산, 관악산, 불암산 등 11개소(5.0km)를 정비하고 매년 4~5km씩 꾸준히 개선하여 2026년까지 총 23km 이상을 재정비한다.

도심 내 주요 하천은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생태숲길로 특화한다. 특히 하천변 사면과 유휴공간을 이용하여 자생식물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숲과 녹지대를 조성하며 인근 주민을 위한 산책로도 함께 마련할 예정이다.

2022년 안양천, 중랑천 등 8개 하천(19개소, 9.8km) 정비를 시작으로 2026년까지 총 12.8km의 하천식생을 회복하여 하천경관을 개선하고 마을 실개천에서 한강으로 이어지는 하천 생태축을 완성한다.

2022년 도심보행로에 생활권 가로숲길 10km 조성을 시작으로 2026년까지 75km를 재조성한다.

 

③ 단절되고 떨어진 길은 ‘잘 잇기’

훼손되고 파편화된 녹지는 회복하고 단절된 길을 이어준다. 이를 통해 줌으로써 시민에게 건강한 보행환경을 되돌려 준다.

도로변 가로수와 가로녹지는 녹음이 드리우고 볼거리가 가득하도록 만든다. 가로수는 수형조절을 통해 생태적으로 건강하면서도 아름답게 가꿀 예정이며, 가로수 하부 띠녹지는 다층 식재로 입체화하고 빗물 유입 화단으로 만든다.

도시개발 등으로 단절된 녹지축 구간에 녹지연결로를 조성한다.

 

2022년 중구 을지로 등 도심보행로에 10km 조성을 시작으로 매년 14~20km을 확대하여 2026년까지 75km를 재조성한다. 도시개발 등으로 단절된 녹지축 구간에 녹지연결로를 조성하여 초록의 흐름이 이어지도록 생태계를 연결한다.

2022년 2월에는 강동구 샘터공원과 방죽공원을 잇는 녹지연결로를 설계하고, 5월에는 도로로 단절된 동작구 국사봉을 잇는 공사를 시행한다.

시는 ‘초록길 프로젝트’를 보다 구체화하고 필요사업들을 추가 발굴하기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시민의 숨결이 닿는 생활권에 초록길을 확대해 다채로운 여가문화를 즐길 수 있는 녹색도시 서울을 그려나간다는 목표다.

2026년까지 서울 구석구석을 초록길로 연결하게 되면, 시민의 숨결이 닿는 생활권에 가장 큰 변화와 혁신을 불러올 것이라 기대된다. 선형으로 초록길이 만들어짐으로써 우수한 도보 접근성과 연속성으로 교통약자를 포함 시민들에게 보다 많은 녹지이용기회가 제공될 것이며 걷기, 등산하기, 자전거타기 등 일상적인 여가활동을 촉진시켜 시민 건강 증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 예상된다.

 

파퓰러사이언스 webmaster@popsci.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