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8 10:46 (월)
"한국도 심우주 탐사시대 연다"...다누리 이번주 날아 오른다
"한국도 심우주 탐사시대 연다"...다누리 이번주 날아 오른다
  • 파퓰러사이언스
  • 승인 2022.08.01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ㆍ미국 등 이어 7번째 달 탐사국...5일 발사 예정

우리나라의 첫 달궤도선 '다누리'가 이번 주 발사된다. 미국 발사장에서 한국시간으로 오는 5일 오전8시께 발사될 예정이다. 발사에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러시아·미국·중국·일본·유럽연합(EU)·인도에 이어 7번째 달 탐사국이 된다. 지구 중력장을 벗어난 심우주를 향해 첫발을 내딛는 것이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다누리는 지난달 한국을 떠나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캐너배럴 우주군기지 내 발사장에 도착했고 현재 시스템 점검 작업 중이다. 

다누리는 5일 오전 8시8분 스페이스X의 팰콘9 발사체로 우주로 날아오르게 된다. 이는 기상 및 스페이스X와 협의 등에 따라 바뀔 수 있다.

다누리는 가로·세로·높이 약 2m의 직육면체 모양이다. 태양전지판을 펴면 가로 기준 최대 약 6m까지 커진다. 국내 독자 개발한 궤도선 본체를 비롯해 ▲고해상도 카메라 ▲광시야 편광 카메라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분광기 ▲우주인터넷 등 탑재체 5종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개발한 탑재체 1종으로 구성됐다. 본체와 6개 탑재체를 합친 다누리의 무게는 총 678kg이다.

◆내년부터 1년간 달 상공 돌며 착륙 후보지 탐색

다누리는 발사 후 약 4.5개월에 걸쳐 달 궤도에 도착, 12월에는 달 상공 100km의 임무 궤도에 안착을 시도한다. 안착 후 하루 12회 공전하며 1년간 임무를 수행한다. 탑재된 6종의 과학 장비를 통해 달 표면 전체 편광 지도 제작, 달-지구 간 우주인터넷 통신 시험 등 세계 최초로 시도되는 임무를 비롯해 향후 대한민국 달 착륙 후보지 탐색, 자기장 측정, 달 자원 조사 등 여러 과학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유일한 외산 탑재체인 섀도캠은 달 극지방을 촬영할 예정이다. 달 극지역은 생명 활동에 필수적인 얼음이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돼 유인 탐사 후보지로 꼽힌다. NASA가 오는 2025년까지 달에 다시 우주인을 보내는 미션 '아르테미스'에서 달 유인 착륙에 적합한 후보지를 선정하기 위한 기초 자료를 확보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차원이다.

다누리는 연료가 여유가 있을 경우 연장 운용될 수 있다. 이를 정상운영 종료 6개월 전인 내년 7월께 확정할 예정이다. 
 
다누리 개발 및 운영을 통해 확보한 우주탐사 기술은 향후 달 착륙선 개발 등에 활용되며, 달 표면 등 관측 정보는 향후 유·무인 달 착륙 임무는 물론  달에 대한 지식 확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대한민국 우주탐사 시대 개막 '기대'

국내 최초 지구 밖 탐사에 나서는 다누리가 성공적으로 임무 궤도에 안착하면 대한민국 우주탐사의 역사가 시작된다. 현재까지 달 착륙에 성공하거나 궤도선 탐사에 성공한 나라는 러시아, 미국, 중국, 일본, EU, 인도. 다누리 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7번째 달 탐사국으로 이름을 올리고 우주 무대에서 대한민국의 위상도 격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글로벌 우주 개발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 시점에 달 탐사에 나서는 것은 선진국과의 기술 격차를 축소하고 우주탐사 성장동력을 마련할 수 있다.

또 달은 고부가가치 자원의 보고임에 따라 달궤도선 성공 발사는 우주 자원 개발을 준비 작업이라고 볼 수 있다. 세계 선진국들은 전기차, 반도체 등의 핵심 소재지만 지구에 부족한 희토류나 핵융합 에너지의 원료인 헬륨3, 우라늄 등을 달·화성·소행성 등에서 채취하기 위한 노력하고 있다.

물론 다누리는 성공적으로 발사돼도 1년간 달 상공을 돌면서 달 표면과 자원들을 관측만 할 뿐 자원을 채굴해 한국으로 나를 수는 없다. 하지만 미국 주도의 국제 유인 달 탐사 프로젝트인 '아르테미스'에 정식으로 합류한 만큼, 향후 달 자원 개발과 활용 기회를 노려볼 수 있다.
 

◆'달궤도선'에 이어 '달착륙선' 개발에도 착수

정부는 달궤도선 개발 사업의 후속 사업으로 '달 착륙선' 사업에 착수, 2030년대 초까지 1.5톤급 이상의 달 착륙선을 개발해 달 표면에 착륙, 다양한 과학임무(자원탐사, 현지자원활용 등)를 수행한다는 목표다.

특히 독자적 우주 탐사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최초로 우리나라 차세대 한국형 발사체를 통해 자력 발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9월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하고, 통과할 경우 2024년부터 본격적으로 달 착륙선 개발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파퓰러사이언스 webmaster@popsci.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