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1:22 (수)

인천공항, 오만 공항청에 자체 개발 '수화물 처리시설 및 공항 운영 노하우 교육' 성공적 종료
인천공항, 오만 공항청에 자체 개발 '수화물 처리시설 및 공항 운영 노하우 교육' 성공적 종료
  • 장순관 기자
  • 승인 2018.11.1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월 9일 인천공항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인천공항 수하물 처리시설 및 공항 운영 노하우 교육과정 수료식'에서 오만 공항청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지난 11월 9일 인천공항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인천공항 수하물 처리시설 및 공항 운영 노하우 교육과정 수료식'에서 오만 공항청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파퓰러사이언스 장순관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지난 10월 15일부터 11월 9일까지 4주간 인천공항 인재개발원에서 오만 공항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공사가 자체 개발한 교육과정인 `수하물 처리시설(Baggage Handling System;BHS) 및 공항 운영 노하우 교육'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교육과정은 오만 공항청(Oman Airports) 소속 직원들의 공항운영과 수하물처리 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되었다.

인천공항 수하물 처리시설은 수하물 10만개 당 지각수하물 0.3개로 세계 공항 평균인 10만개 당 11.1개와 비교해 세계 최고 수준의 정밀도를 자랑한다. 뿐만 아니라 2001년 개항 이후 세계 공항서비스평가(Airport Service Quality;ASQ)에서 12년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올해 1월에는 제2터미널을 성공적으로 개장하는 등 세계 수준의 공항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오만 공항청은 무스카트 공항, 두큼 공항 등 오만의 공항운영을 담당하는 정부기관으로 최근 진행 중인 두큼 경제특구 개발과 함께 공항 확장과 시스템 개선을 추진해 오만을 중동지역 허브로 육성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공사는 중동의 허브로 도약하려는 오만 공항청의 니즈에 맞춰 인천공항의 우수한 수하물 처리시설 운영노하우를 포함해 수하물운영과 연계되는 공항계획, 항공보안 등 공항운영 전반에 대한 노하우를 4주간에 걸쳐 전수하였다.

지난 11월 9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수하물 처리시설(BHS) 현장에서 인천공항공사 송민준 대리(사진 왼쪽)가 오만 공항청 관계자를 대상으로 인천공항의 수하물 처리시설 운영 노하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지난 11월 9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수하물 처리시설(BHS) 현장에서 인천공항공사 송민준 대리(사진 왼쪽)가 오만 공항청 관계자를 대상으로 인천공항의 수하물 처리시설 운영 노하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의 수하물 처리시설은 총 연장 130km에 달하는 대규모 시스템으로, 수하물 정보가 입력된 꼬리표(TAG)를 통하여 수하물을 자동 운송하는 공항의 핵심시설 중 하나이다.

인천공항공사 지희수 인재개발원장은 “앞으로 인천공항 인재개발원은 글로벌 교육을 확대해 인천공항의 운영노하우를 전파하는 한편, 해외공항과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사회적 가치실현에도 앞장서는 등 세계 항공교육의 허브로 거듭나겠다고”고 말했다.

한편 인천공항 인재개발원은 인천공항의 항공교육 전문기관으로 2008년부터 해외 항공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연간 40여 개의 국제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인재개발원의 교육과정을 수료한 해외 교육생은 지난해 기준 142개 국 5,400여 명(누적)에 달하며 2011년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항공전문 국제교육기관(TRAINAIR PLUS)' 인증, 2014년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지역항공훈련센터(RTCE : Regional Training Center of Excellence)' 지정에 이어 2017년에는 전 세계 5번째로 지역항공훈련센터 재인증에 성공하는 등 글로벌 교육성과를 국제적으로 입증하고 있다. 

 

 

 

장순관 기자 bob072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