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09:34 (화)
'나 혼자 산다' 헨리 아버지, 아들 향한 사랑은 국적 불문
'나 혼자 산다' 헨리 아버지, 아들 향한 사랑은 국적 불문
  • 김성진
  • 승인 2018.12.0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나혼자산다’ 헨리가 아버지와 함께 울긋불긋 화려한 토론토의 가을을 즐긴다.

오는 7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서는 헨리 부자의 소확행 일상이 공개된다.

헨리 부자는 아침부터 상반된 모습으로 깨알 재미를 선사한다. 난생처음 데이트를 즐기기 위해 빠르게 준비하는 헨리와 달리 아버지는 피아노를 연주하고 부엌을 여러번 쓸고 닦는다.

아버지의 유별난 아들 사랑은 계속된다. 그는 매일 10분씩 한다는 건강 체조를 전파하는가 하면 헨리가 싸인 해야 할 사진 뭉텅이를 전달한다. 동네방네 아들을 자랑하고 싶은 아빠의 팔불출을 대변한다.

이어 두 사람은 가을 정취를 느끼기 위해 산책에 나선다. 티격태격하면서 산을 오르다가도 아름답게 물든 단풍을 배경으로 서로 사진을 찍어주는 이들의 모습은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 예정이다.

한편, MBC ‘나혼자산다’는 7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김성진 kimsj@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