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1 13:35 (금)
1억 1000만년 전 도마뱀은 두 발로 달렸다
1억 1000만년 전 도마뱀은 두 발로 달렸다
  • 이고운 기자
  • 승인 2018.02.21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발로 달렸던 도마뱀의 최초 직접 증거화석 연구결과로 ‘사우리페스 하동엔시스(Sauripes hadongensis)’ 발표
전기백악기의 호숫가에서 도마뱀이 소형 익룡에게 위협받아 두 발로 달아나고 있다 (Drawn by Chuang Zhao)
전기백악기의 호숫가에서 도마뱀이 소형 익룡에게 위협받아 두 발로 달아나고 있다 (Drawn by Chuang Zhao)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도마뱀 발자국으로 두 발로 달렸던 도마뱀의 최초 직접 증거화석에 대한 연구결과가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질박물관 공룡연구가에 의해 처음 발표됐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질박물관 이항재 연구원은 ‘11000만년 전 도마뱀은 두 발로 달렸다(Lizard ran bipedally 110 million years ago)’라는 제목의 연구논문을 온라인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215일자로 게재했다.

도마뱀은 평소 네 발로 걷는 것이 일반적이다. 다만, 많은 도마뱀들이 특수한 상황에서 두 발로 달리는 것이 가능하다. 도마뱀의 화석보존 사례는 매우 드물고, 생존 당시의 이족보행 여부를 판단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언제부터 뒷다리로 달리는 능력을 진화시켰는지는 명확하지 않았다.

이항재 연구원과 연구팀은 지난 2004년 남해안 백악기 척추동물 화석지 조사를 통해, 경남 하동군 하동화력발전소 인근에서 가로 약 70 cm, 세로 약 30 cm의 이암 블록 표면에 보존된 도마뱀 발자국을 발견했다. 이곳은 12700만년에서 11000만년 전 사이의 전기백악기 하산동층에 해당하며, 하산동층은 공룡과 익룡, 악어, 거북 등 다양한 척추동물 화석이 산출되는 지층이다.

발견된 발자국은 구부러진 뒷발가락이 바깥쪽으로 갈수록 점점 길어져 4번째가 가장 긴 전형적인 도마뱀의 뒷발자국 25, 3번째 발가락이 가장 긴 앞발자국 4개로, 2개의 완벽한 보행렬과 2개의 부분적인 보행렬을 이루고 있다.

도마뱀의 이족보행은 이동 속도를 가속하며, 상체를 들어 올려 빨리 달릴 때 나타난다. 이항재 연구원과 연구팀은 보행렬에서 대부분 뒷발자국만 나타나는 것이 사족보행보다 이족보행 패턴에 일치함을 발견했다.

특히, 뒷발자국 사이의 거리(Stride Length)가 증가하면서 보행렬의 폭이 좁아지는 점 발바닥을 디디지 않고 발가락보행을 한 점을 통해 뒷다리로 달린 도마뱀이 이 보행렬을 만든 주인공임을 밝혀냈다.

이번에 발표된 도마뱀 발자국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이며, 지금까지 알려진 발자국과 구별되는 새로운 해부학적 특징을 기반으로, 신속(新屬) 신종(新種)사우리페스 하동엔시스(Sauripes hadongensis)로 명명됐다. 속명(屬名, genus) 사우리페스(Sauripes)는 고대 그리스어 ‘sauros(도마뱀)’ ‘pes()’의 합성어이고, 종명(種名, species) 하동엔시스(hadongensis)는 화석이 발견된 경남 하동(Hadong)의 지명을 따온 것이다.

이 논문의 연구결과 발표 이전까지 공식적으로 보고된 도마뱀 발자국은 단 3건이었으며, 이 중 네오사우로이데스 코레아엔시스(Neosauroides koreaensis, 2017년 발표)는 경남 남해군의 함안층(백악기 중기, 1500만년에서 9700만년 전 사이)에서 발견됐다. 사우리페스 하동엔시스(Sauripes hadongensis)는 이보다 최소 500만년 이상 앞선 세계 최고(最古)의 도마뱀 보행렬 화석이다.

이 논문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질박물관 이항재 연구원이 제1저자로,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이융남 교수(교신저자)를 비롯해 미국 페롯자연과학박물관 부관장 안토니오 피오릴로 박사(A. Fiorillo), 중국지질과학원 루 준창 박사(L. Junchang)가 참여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신중호 원장은 비록 작은 도마뱀 발자국에 대한 연구이지만, 척추동물 진화사에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하는 결과를 제공했다세계 최고의 지질자원연구를 선도하는 기관으로, 앞으로도 연구자들의 기초과학연구를 위한 관심과 지원을 지속할 것이다고 밝혔다.

■■ 용어

사우리페스 하동엔시스(Sauripes hadongensis): 속명 사우리페스(Sauripes)는 고대 그리스어 ‘sauros(도마뱀)’‘pes()’의 합성어이고, 종명 하동엔시스(hadongensis)는 화석이 발견된 경남 하동(Hadong)의 지명을 따온 것임.

 

[이고운 기자 - lgw@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