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1 13:35 (금)
촉각기술, 지능형 운전자 보조기술로 개발
촉각기술, 지능형 운전자 보조기술로 개발
  • 오종준 기자
  • 승인 2018.03.12 0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TRI, BMW와 촉각 입·출력 운전자 보조기술 공동연구개발
ETRI는 9일, 원내 7연구동에서 BMW와 지능형 운전자 보조기술 개발과 관련된업무협력협정을 체결했다.
ETRI는 9일, 원내 7연구동에서 BMW와 지능형 운전자 보조기술 개발과 관련된업무협력협정을 체결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BMW코리아 R&D 센터와 차세대 자동차용 주요기술을 함께 개발하기로 했다.

ETRI9, 연구원에서 기관 간 기술협력을 위한 상호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BMW와는 사용자 체험형 운전자 보조기술 자동차용 통신기술 전력기술 신소재 기술 등 자동차 관련 기술 전반에 관해 협력한다.

자동차는 전통적인 기계기술과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이 빠르게 융합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분야다. 최근 자동차는 단순한 운송수단을 넘어 최첨단기술이 가장 먼저 집약된 지능형 정보기기라 할 수 있다.

양 기관은 첫 협력 과제로 촉각 입출력을 포함하는 운전자용 인터페이스의 공동개발을 이미 지난해 10월부터 진행하고 있다.

본 연구개발은 최근 전자기기화 되는 자동차 내부의 운전자용 조작 장치에 촉각 입출력 느낌을 제공함으로써, 주행 시 운전자의 주의를 분산시키지 않고 안전하며 만족감 높은 운전 환경을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다.

ETRIBMW는 운전자의 시각적 확인 없이도 촉각적으로 차량 내 조작 장치를 인식하고, 촉각적 느낌을 활용, 조작 장치 운용을 가능케 하는 운전자용 인터페이스 기술을 공동 개발 중이다.

ETRI SW콘텐츠연구소 한동원 소장은“BMW와 다방면으로 협력을 강화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ETRIICT를 자동차 전장과 관련된 전 분야에 확대 적용할 뿐 아니라, 국가 연구기관으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ICT 주도권을 확보하도록 노력해 나아갈 것이다고 밝혔다.

BMW 그룹코리아 마틴 뷜레(Martin Woehrle) R&D 센터장도이번 협약은 미래 이동수단을 향한 BMW의 프리미엄 전략의 일환이다. 양 조직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이동수단의 미래 비전을 제시할 것이다고 말했다

[오종준 기자 - JOON@POPSCI.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