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6-22 16:39 (금)
도로 발전소, 차량으로 전기 만드는 압전장치 개발
도로 발전소, 차량으로 전기 만드는 압전장치 개발
  • 김윤겸 기자
  • 승인 2018.03.12 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소재로 구현, 고내구성·고출력의 에너지 하베스팅 기술 개발
자동차가 전기를 만드는 압전장치 위를 주행하는 모습.
자동차가 전기를 만드는 압전장치 위를 주행하는 모습.

도로 위를 달리는 차량은 상당량의 에너지를 노면의 진동, 변형, 열에너지로 소비한다. 이러한 에너지는 차량 외부에서 소비되어 그동안은 버려지는 에너지로 취급됐다. 이렇게 버려지는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전환해 수확하는 에너지 하베스팅(Energy Harvesting) 기술은 현재 떠오르는 신재생 에너지원으로서, 전 세계적으로 활발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최근 국내 연구진이 도로에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친환경적 소재를 이용한 고내구성의 압전 발전장치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전자재료연구단 강종윤 박사팀이 도로 위를 지나가는 차량의 하중으로부터 전기를 생산하는 고내구성, 고출력의 고분자량 화합물인 폴리머 기반의 압전 발전장치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비납계 압전 발전장치 (좌) 및 발전 (우) 사진.
비납계 압전 발전장치 (좌) 및 발전 (우) 사진.

차량으로부터 발생하는 노면의 진동, 변형과 같은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변환하기 위해서는 압전, 정전, 전자기 발전과 같은 기계적 에너지 하베스팅 방법이 필요하다. 그러나 높은 전기 생산을 위해서 압전 소재 제작에 주로 사용하는 이 환경오염 및 건강을 해치는 해로운 물질로 알려지면서 압전 발전 응용 분야의 제한요소로 작용했다.

KIST 강종윤 박사팀에서 개발한 압전 발전장치는 납을 포함하지 않는 유연 압전 폴리머 소재인 이소불화비닐(Poly Vinyldienfluoride, PVDF)를 사용하여 친환경 소재의 장치를 개발하고, 낮은 전기 생산 능력을 보이던 압전 폴리머 소재의 한계를 극복하여 대용량 발전을 실현했다.

연구진은 차량으로 인해 발생하는 도로의 변형을 모형화하여 유연 압전 소재와의 상관관계를 수학적으로 도식화하였으며, 노면의 미소 변위(micro displacement)로도 유연 압전 소재의 높은 변형을 유도할 수 있게 장치를 개발했다.

연구진은 이번 기술을 고속도로 및 일반 국도 등에 효율적으로 적용되기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한국미국에 특허 출원 및 등록하여 압전 발전의 상용화를 앞당겼다는 평가를 받았다.

연구 결과는 에너지 분야 국제 학술지인 ‘Applied Energy’(IF : 7.182, JCR 2.593%)의 최신호에 게재됐다.

공동연구를 수행한 KIST 김상태 박사는 "이번 도로용 압전 발전 장치의 개발은 높은 내구성을 실현함으로써 극히 드물었던 압전 하베스팅 기술의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본 연구를 주도한 KIST 강종윤 박사는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도로뿐만이 아닌 다양한 환경에서 센서 네트워크의 자가발전을 위한 핵심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