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08 14:22 (금)
김병옥, 연기 인생 은인 기국서 18년 동안 찾지 못했던 이유는?
김병옥, 연기 인생 은인 기국서 18년 동안 찾지 못했던 이유는?
  • 김성진
  • 승인 2018.12.28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TV는사랑을 싣고"
사진=KBS"TV는사랑을 싣고"

배우 김병옥이 연기 인생의 은인 기국서와 18년 만에 재회했다.

김병옥은 지난 21일 오후 방송한 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자신의 연기 인생의 은인 기국서를 찾았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23살 정도쯤부터 대학로에서 연극을 하기 시작했는데 40살까지 제대로 된 배역을 한 번 맡아보질 못했다. 그래서 뭔가 조금 전환을 해볼까, 다른 길로 가볼까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병옥의 연기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된 작품인 연극 '멕베스'는 기국서가 캐스팅 해 준 것이다. 김병옥은 이후 영화 '올드보이'에 캐스팅돼 차츰 자리를 잡아나갔다. 하지만 그럼에도 기국서를 만나지는 못했다

그는 "내가 사고를 친 게 있어서... '맥베스' 후 돈을 많이 빌려 주고, 보증도 많이 서줘서 상태가 굉장히 안 좋아진 거지. 그래서 찾을 생각도 못 했어. 내가 살기 바쁘니까"라고 답했다.

기국서를 만난 김병옥은 포옹을 한 후 "죄송하다...형님...그동안 찾아보지도 못하고"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자 기국서는 "잘 왔어"라고 김병옥을 다독였다.

 

김성진 kimsj@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