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5 14:29 (월)

기름으로 지진을 견뎌라
기름으로 지진을 견뎌라
  • 장순관 기자
  • 승인 2019.05.1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름이 채워진 충격 흡수장치
도쿄 모리 타워

일본은 지질구조판 운동이 제일 활발한 곳에 있다. 따라서 매년 1,500여건의 지진이 일어난다. 일본의 건축사들은 이런 지진에서 마천루도 안정시킬 수 있는 새로운 건축 공학 개발의 선구자다. 도쿄의 초고층 빌딩 중 하나인 모리 타워의 경우 54층의 구조물 전체에 기름이 채워진 충격 흡수장치 192개가 있다.

이 충격 흡수장치 내의 센서가 미세한 진동을 감지하면 기름의 흐름을 제어한다. 즉 지진이 감지되면 농도 높은 기름을 지진 움직임의 반대 방향으로 움직여 흔들림을 완화하는 것이다. 일본은 지진 관련 기술의 선진국이다. 격리 베어링에서부터 고 장력 탄소섬유에까지 모든 지진 대비 제품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장순관 기자 bob072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