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0:56 (화)

제트팩은 이륙은 쉽지만 오래 떠 있게 하는 건 어렵다
제트팩은 이륙은 쉽지만 오래 떠 있게 하는 건 어렵다
  • 장순관 기자
  • 승인 2019.06.0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처럼 날고 싶었던 인류의 오랜 꿈, 생각 외로 빨리 실현될 수도 있다?”

 

제트팩

지난 1958년 파퓰러사이언스는 “새처럼 날고 싶었던 인류의 오랜 꿈, 생각 외로 빨리 실현될 수도 있다”라는 문장을 남겼다. 그로부터 채 30년이 지나지 않은 1984년 로스 앤젤레스 올림픽 개회식에서 시험비행 조종사 윌리엄 수터가 제트팩 비행 시연에 성공했다. 그러나 예측은 좀 과장된 감이 있었다. 수터의 제트팩은 효율이 안 좋은데다가 무게도 54kg나 나갔고 비행 시간도 20초밖에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수토 이후 제트팩은 꾸준히 발전했다. 수토의 제트팩은 고압 과산화수소를 연료로 사용했는데 현대의 제트팩은 효율이 더 높은 케로신이나 디젤을 사용해 10~20분을 비행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외의 부분에서는 발전이 더디다. 로켓 엔진을 사용할 경우 그 소음은 엄청나다. 수토의 제트팩 소음은 130데시벨에 달했다. 제트팩 에비에이션의 제품도 120데시벨에 달한다. 약간 소음이 줄어 들었다. 그러나 여전히 시끄럽다. 이 회사의 최고경영자인 데이비드 메이먼이 자유의 여신상 앞에서 시연 비행을 할 때 사용한 제트팩의 무게는 39kg으로 수토 때보다는 좋아졌지만 여전히 무겁다. 설령 이걸 짊어질 체력이 된다고 해도 이 물건의 가격을 버틸 부자는 많지 않을 것이다. 초급용 제트팩의 가격은 약 25만 달러다.

제트팩을 일단 이륙시키기는 쉽지만 오래 떠 있게 하는 건 어렵다.

1958
미 육군의 글래스호퍼 프로젝트에서는 유타 주의 기업 사이오콜 화학 공업사에서 개발한 원시적인 로켓 벨트를 사용했다. 용기 5개에 든 질소 가스를 연료로 사용해 1분간 비행했다.

1961
해롤드 그레이엄이 소형 로켓 비상 기구를 타고 고도 34m 까지 올라갔다. 벨 에어로시스템즈 사에서 개발한 이 제품은 시판되는 압축 공기통을 연료통으로 썼다.


2009
레이먼드 리의 제틀레브 플라이어는 시판까지 이루어진 사상 최초의 수력 제트팩이다. 다만 문제는 13.5kg의 장비를 호스를 통해 보트에 연결해야 한다는 점이다. 이 보트에는 물을 펌프질해 추력을 발생시키는 엔진이 있다.

유망한 기술들

1. 플라이 바이 와이어 비행제어
항공기는 조종면을 움직여 비행방향을 제어한다. 과거에는 도르래와 케이블 등 기계적 하드웨어로 조종면을 제어했다. 그러나 플라이 바이 와이어 방식에서는 전기 스위치와 모터로 제어한다. 때문에 항공기의 무게를 줄이고 기동성을 높일 수 있다. 조종사도 조종간을 당기는 데 체력이 덜 소모된다. 약간의 힘만 주어 조종간을 굽히거나 버튼을 눌러도 항공기는 확실히 반응한다. 이 기술은 마틴 에어크래프트의 제트팩에도 적용되었다. 시험비행 조종사 페이코 우이바레타는 “제자리 비행시 조종간을 거의 조작하지 않아도 되었다”고 말한다.

2. 소형 모터
제트팩을 20초 이상 비행시키려면 고압 연료보다 더 나은 것이 필요하다. 터보 제트 엔진은 소형화된 가솔린 또는 디젤 엔진으로 터빈을 통해 공기를 압축시켜 추력을 발생시킨다. 추력 대 중량비가 높아 제트팩의 중량을 줄일 수 있다. 제트팩 에비에이션도 이를 이용해 중량을 9kg 줄이고 추력은 81kg을 냈다. 이만한 추력이면 엔진, 추가 연료, 비행 제어 체계, 조종사를 하늘에 띄울 수 있다.

 

 

장순관 기자 bob072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