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5 14:29 (월)

서강대 신관우 교수, 2019 7월 과학기술인상 수상…스스로 에너지 생산하는 인공세포
서강대 신관우 교수, 2019 7월 과학기술인상 수상…스스로 에너지 생산하는 인공세포
  • 이고운 기자
  • 승인 2019.07.10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 신관우 교수, (오) 에너지를 스스로 만들어내는 식물의 광합성의 원리를 동물세포에 결합해 인공적으로 생명을 만들어 내는 개념을 모식적으로 그린 그림

[파퓰러사이언스 이고운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과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이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7월 수상자로 서강대학교 화학과 신관우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살아있는 세포와 형태 및 기능이 동일할 뿐만 아니라 광합성 작용을 통하여 스스로 에너지 대사활동을 하는 인공세포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신관우 교수의 공로가 높이 평가되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7월은 복제 양 돌리의 탄생과 국내개발 신약1호 항암제 '선플라 주'가 등장한 달로 생명공학 발전에 역사적인 이정표가 있는 달이다. 그래서 신관우 교수가 인공세포 연구로 수상한 것은 더욱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2000년대 이후 인공적인 요소를 살아있는 세포에 삽입‧결합하여 인공세포를 개발하는 연구가 다양하게 진행되었다. 하지만 기존 연구에서는 스스로 대사 활동하는 에너지 전환 체계를 갖추지 못했다. 세포가 에너지를 흡수하고 물질을 전환하는 과정이 매우 복잡해, 이를 인공적으로 구현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신관우 교수는 실제 세포에서 추출한 단백질을 인공 세포막에 삽입해도 그 기능이 유지된다는 사실에 착안하여 기존 세포에서 막단백질을 추출하고 인공세포막에 삽입시키면 순차적으로 생체 단백질 중합반응을 진행할 수 있다는 가설을 세웠다.

식물의 광합성 단백질과 박테리아의 광전환 단백질을 추출하여 스스로 에너지 대사를 할 수 있는 인공 미토콘드리아를 제작하였다. 이어 인공 미토콘드리아를 인공세포막에 삽입하여 골격단백질을 스스로 합성하며 움직이는 인공세포를 제작하였다.

개발된 인공세포는 빛을 사용하여 스스로 생체에너지(ATP)를 생산하며, 세포의 움직임과 형태를 구성하는 세포골격을 합성하였다. 또한 원시적 형태의 세포와 유사하게 빛에 반응하여 스스로 움직임을 보이는 현상이 관찰되었다.

신관우 교수는 실험을 통해 인공세포가 최대 30일간 스스로 에너지를 만들고 기능을 유지함을 증명하였다. 이러한 일련의 연구 성과는 생명과학 분야의 세계 최고 권위 학술지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Nature Biotechnology)'의 표지논문으로 2018년 5월 28일 게재되었다.

신관우 교수는 “자연의 모든 생명체가 일상적으로 구현하는 생화학적 원리와 현상을 세포와 유사한 공간에서 실험으로 구현한 새로운 연구성과”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하여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천만 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이고운 기자 lgw@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