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1:22 (수)

삼양식품 전인장 회장 부부 '50억 횡령'...라면 몇개 팔아야 50억?
삼양식품 전인장 회장 부부 '50억 횡령'...라면 몇개 팔아야 50억?
  • 장순관 기자
  • 승인 2018.04.16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도주 우려 없다...불구속 기소

[서울경제 파퓰러사이언스 장순관 기자]

삼양식품 홈페이지 캡처/장순관 기자
삼양식품 홈페이지 캡처/장순관 기자

 

삼양라면으로 잘 알려진 삼양식품 전인장 회장과 김정수 사장 부부가 계열사로부터 50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재판에 회부됐다.

검찰은 횡령 혐의로 전 회장과 김 사장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전 회장 부부는 2008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삼양식품이 계열사로부터 납품받은 포장 박스와 식품 재료 중 일부를 자신들이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로부터 납품받은 것처럼 꾸며 총 50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에 따르면 전 회장 등이 설립한 페이퍼컴퍼니는 납품을 하지 않고도 대금을 받는 방법을 썼다. 이 수법으로 횡령한 돈은 김 사장이 불법으로 매달 4천만 원씩 월급을 받았다. 이 돈은 자택 수리비로 쓰거나 전 회장의 자동차 리스 비용으로 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북부지검 형사6부(이동수 부장검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전회장에 대하여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범행을 인정하고 횡령한 돈을 전액 변제한 점에 비춰볼 때 도주 우려나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기각됐다고 밝혔다.

 

장순관 기자 bob072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