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0 08:09 (화)
한국남부발전, 발전공기업 최초 'LNG 추진 연료운반선' 2척 도입
한국남부발전, 발전공기업 최초 'LNG 추진 연료운반선' 2척 도입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1.07.0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우(왼쪽 첫번째)한국남부발전사장과 강경성(왼쪽 두번째)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이 7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친환경 LNG연료추진선 발주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제공=한국남부발전
이승우(왼쪽 첫번째)한국남부발전사장과 강경성(왼쪽 두번째)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이 7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친환경 LNG연료추진선 발주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제공=한국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이 발전공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친환경 선박인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연료 운반선을 도입한다.

지난 7일 한국남부발전과 에이치라인해운, 한국조선해양 친환경선박인 액화천연가스(LNG)추진 연료운반선을 도입하는 협약식이 진행됐다.

협약은 남부발전이 운영하고 있는 연료운반선 15척 중 18만톤급 벌크선 2척의 연료를 유류에서 친환경 연료인 LNG로 전환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LNG 추진선박 2척(선사 : H-Line해운)은 2023년 하반기 도입될 예정이며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할 계획인데 이번 협약모델은 ‘탄소중립’ 뿐 아니라 일자리 창출, 연관 산업(기자재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는 상생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축사를 통해 “올 상반기 국내 조선업계 수주량은 전년동기 대비 724% 증가한 1,088만CGT를 기록”하였으며, “특히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로 수주하여 수주금액 기준으로 세계 1위를 차지하였고, LNG‧LPG 등 친환경연료 추진선 기준으로는 전 세계 발주량의 약 70%를 수주하는 쾌거를 거두었다”고 하였다.  

또한 “6월말 기준 수주잔량은 2,673만CGT로 과거 3년간(‘18~’20) 건조량인 2,609만CGT보다 높은 수준을 달성하며 선전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수주성과를 넘어 ‘조선산업 경쟁력 초격차’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친환경선박 시장 확대’라는 기회를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업계에 당부하였다. 

이어서 “1990년대 우리가 과감하게 기술개발에 매진한 것이 2000년대 조선업 세계 1위에 올라서게 된 밑거름이 되었다”고 말하며, ‘선제적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남부발전이 발전 5사 가운데 최초로 친환경선박(LNG추진 연료운반선) 도입‧확산에 동참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정부는 “‘친환경선박 전주기 혁신기술개발(2,540억원, ’22~‘31)’ 사업을 통해 벌크선 뿐 아니라 다양한 선종에 LNG연료를 비롯한 수소‧암모니아 등 무탄소 연료 적용을 위한 기술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라면서, ‘바다 위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기기 위해 조선‧해양업계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하였다. 

 

이준섭 기자 jslee@fortune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