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6 16:36 (금)
비주얼캠프, VR 콘텐츠 멀미 레벨 측정 가능한 알고리즘 기술 ETRI에 제공
비주얼캠프, VR 콘텐츠 멀미 레벨 측정 가능한 알고리즘 기술 ETRI에 제공
  • 이고운 기자
  • 승인 2018.10.31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퓰러사이언스 이고운 기자] 아이트래킹 기술 혁신기업 비주얼캠프(대표 석윤찬)가 VR(가상현실) 콘텐츠에서 사용자가 느낀 멀미의 레벨을 측정하는 알고리즘 개발에 핵심이 되는 시선추적기술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VR HMD(Head Mounted Display) 착용 시 사용자의 멀미와 어지러움증을 대폭 개선해 VR시장이 확장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기대를 불러 모으고 있다.

ETRI는 글로벌 시선추적 전문 기업들보다 높은 정확도와 빠른 처리속도를 보유한 국내 토종기업인 비주얼캠프의 시선추적기술을 대규모 임상실험에 활용해 시선 데이터 및 여러 생체신호를 통해 VR사용 시 멀미를 측정할 수 있는 알고리즘 기술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이번에 개발된 멀미 레벨 측정 알고리즘이 9월 출시한 바 있는 비주얼캠프의 TrueGaze VR Analysis(VR기반 분석 솔루션)에 적용될 경우, 사용자의 시선 데이터 분석을 통해 뉴로 마케팅 및 연구를 진행하고 싶은 기업과 기관뿐 아니라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는 VR 콘텐츠 기업에도 적극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학생들의 VR멀미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보급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VR 교육 콘텐츠 시장에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석윤찬 비주얼캠프 대표는 “이번에 ETRI에 제공한 어지러움증 및 멀미개선을 위한 시선추적기술 개발을 시발점으로 앞으로도 ETRI와의 협업을 통해 VR시장 활성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기술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국내 시선추적기술 개발의 선두주자로서 VR/AR/Mobile 등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사용자의 시선을 추적하고 시선정보를 수집 및 분석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번 ETRI와의 협업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유망기술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K-ICT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의 멤버사인 비주얼캠프는 세계 최초로 시선추적기술을 독립형 VR HMD, 스마트폰, 태블릿에 적용했다. 최근 시선분석 솔루션인 TrueGaze VR Analysis를 출시하는 등 꾸준한 기술혁신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