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08 14:22 (금)
고창환-시즈카와 딸 200일 촬영서 눈물 흘린 고모(이상한나라의며느리)
고창환-시즈카와 딸 200일 촬영서 눈물 흘린 고모(이상한나라의며느리)
  • 김성진
  • 승인 2018.12.06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고창환 시즈카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고창환과 시즈카 부부가 둘째 딸 소라의 200일 촬영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둘째 딸의 사진 촬영을 위해 할머니, 고모까지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후 고군분투 끝에 소라의 촬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소라의 고모는 "눈물이 날 것 같다"며 뭉클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이후 이들은 가족 사진을 찍기로 했다.

고창환은 아내 시즈카 앞에서 “함께 찍어도 괜찮겠냐”고 물었다.

이후 시즈카는 할머니 고모와 함께 가족 사진을 촬영했다.

 

김성진 kimsj@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