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08 14:22 (금)
광희 전역에 박명수 "앞으로 웃을 일 많이 생길 듯" 의미심장
광희 전역에 박명수 "앞으로 웃을 일 많이 생길 듯" 의미심장
  • 김성진
  • 승인 2018.12.07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가수 광희가 전역했다. 이에 박명수가 광희의 전역을 직접 언급했다.

7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DJ 박명수는 광희에 대한 질문을 하는 메시지를 받았다.

이날 박명수는 “저한테 제일 먼저 했다고 연락이 왔는데 그건 모르겠다. 하도 거짓말을 쳐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벌서 2년이 지났는데 본인한테 얼마나 힘든 기간이었겠나. 그런데 참 빠르다. 그제 헤어진 것 같은데”라고 과거를 추억했다.

또 박명수는 "저희 집으로 놀러오라고 했다. 옛날에 광희가 저한테 신발도 사주고, 자기 옷도 벗어주고 그랬다. 진짜 좋은 동생이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선물을 받아서가 아니고. 그런 것들이 인간적으로 우러나서”라며 “우리 형 불쌍하다고 ‘형 이거 신어요’ 그러면서 좋은 신발도 선물로 주고, 코트 예쁘다고 했더니 ‘군대 가면 입을 일 없는데 형 입어요’라고 했다.

그는 "밥 한 끼 먹이고 용돈이라도 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또 “너무너무 축하드리고 앞으로 광희 씨 때문에 웃을 일이 많이 생길 것 같다”고 추후 만날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김성진 kimsj@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