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16:02 (금)

2019년 1월 과학기술인상, 초수화 광물 최초 발견 연세대 이용재 교수 선정
2019년 1월 과학기술인상, 초수화 광물 최초 발견 연세대 이용재 교수 선정
  • 이고운 기자
  • 승인 2019.01.0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학교 지구시스템과학과 이용재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20191월 수상자 연세대학교 지구시스템과학과 이용재 교수를 선정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과기정통부’)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 밝혔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하여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천만 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이용재 교수가 광물학에 기초한 지구 내부 연구를 통해 지각판이 충돌하는 땅속 깊은 환경에서 그동안 지표에서는 관찰된 적 없는 초수화 점토광물이 만들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혀낸 공로가 높이 평가되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용재 교수는 우리나라 지표에도 풍부해 도자기 원료로 쓰이는 카올리나이트(고령석, 고령토)라는 점토광물을 섭입대 땅속 75km 깊이에 해당하는 조건, 대기압의 25,000배 압력과 200℃의 온도로 물과 함께 가열했다. 그 결과 물 분자가 광물의 구조 속으로 대거 유입되고 부피가 30% 이상 증가하는 변화를 관찰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초수화 카올리나이트는 지각과 맨틀을 구성하는 주요 광물 중에 가장 높은 물 함량을 보였다. 특히 초수화 카올리나이트의 형성의 통해 섭입대 접촉면의 물성 변화를 예측하고, 이것이 만들어지는 깊이와 진원의 상관관계를 알 수 있어 지진 발생 메커니즘의 변화를 설명할 수 있는 새로운 가설을 제공한다.
 
실제 초수화 카올리나이트가 보다 깊은 환경으로 섭입하게 되면 200km 깊이에서 맨틀 광물로 변화하면서 초수화 과정을 통해 운반하던 물을 주변으로 유출시킨다. 그 결과 섭입대 상부에 마그마를 형성하고 지표의 화산 활동을 유도하게 된다.
 
이용재 교수는 땅속 200km 이상의 섭입대 환경에 따른 광물의 변화를 관찰하기 위해 지난 2년 동안 포항방사광가속기를 비롯해 미국, 독일, 중국의 가속기 연구시설을 방문하며 실험을 수행했으며, 해당 논문은 지구과학 분야에서 권위를 자랑하는 네이처 지오사이언스(Nature Geoscience)’ 201711월 게재됐다.
 
이용재 교수는 이번 연구는 방사광을 활용한 고압 연구로 땅속 깊은 곳에서 일어나는 지질 작용과 지진 및 화산활동을 이해하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 보다 흥미로운 지구 속 신비를 밝히기 위해 전문적인 고압 실험환경 구축 등 다양한 연구 활동을 수행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고운 기자 lgw@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